[거제여행-포로수용소유적공원]6·25전쟁의 참상을 배우자

2013. 9. 24. 13:37ღ 경상남도여행 ღ/· 거제

거제-포로수용소유적공원[국내여행추천, 주말여행, 배낭여행, 자전거여행, 경상도여행, 여행정보] 2007년 07월


1983년 12월 20일 경상남도문화재자료 제99호로 지정되었다. 6·25전쟁의 참상을 알리는 민족역사교육 장소이다. 1950년 9월 15일의 인천상륙작전으로 많은 포로가 생겨 부산·경북 등지에 분리 수용했으나 시설이 부족했다. 1950년 11월 27일 거제도 고현·수월·양정·상동·용산·해명·저산 지구를 중심으로 360만 평에 포로수용소를 설치했다.

이 시설에 인민군 15만, 중공군 2만, 여자 포로와 의용군 3천 명 등 최대 17만 3천 명을 수용했다. 그 당시 거제에는 주민 10만 명, 피난민 약 15만 명, 포로 17만 등 약 42만여 명이 거주했다.

수용소 안의 포로 가운데 반공포로와 공산포로 간의 반목이 극심했다. 이유는 유엔군측이 1949년에 체결된 제네바협약의 송환원칙을 위반하고 포로들에게 본국귀환을 포기시키려고 협박과 고문을 하자 공산포로들은 격렬하게 저항했고, 이 과정에서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 또한 5월 7일 아침에 수용소장 F.T.도드 준장이 76포로수용소 시찰중 납치 감금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후임인 찰스 콜슨이 도드의 석방을 촉구하면서 5월 9일 고현지구 민간인 1,116세대에 대해 24시간 이내에 다른 곳으로 강제소개명령을 내렸다. 명분은 납치사건 및 폭동은 민간인과 포로 간의 접촉 때문이라는 것이었다. 이 때문에 주민들은 정든 땅과 집을 버리고 3년 동안 피난 아닌 소개민으로 생활하였다.

전세계가 주목했던 이 폭동은 도드 준장이 납치된 지 4일 만에 미국의 잔학행위를 인정하고 나서야 석방됨으로써 일단락되었다. 석방 후 그는 포로수용소장에서 해임되었을 뿐만 아니라 조사위원회에 회부되어 심사를 받았다. 그 후에도 수용소 내에 이러한 크고 작은 폭동이 계속되었으나, 1953년 6월 18일 이승만이 반공포로 27,389명을 석방시키고 7월 27일 휴전협정이 조인되자 수용소는 폐쇄되었다.

지금은 건물 일부만 남아 있고 고현리·수월리 등지에 당시의 유적이 남아 있다. 1983년에 건립된 유적관에는 그 당시의 사진과 장비 및 의복 등이 전시되어 있고 6·25전쟁과 포로수용소에 대한 영화도 부분적으로 제작 상영하고 있다.

거제시에서는 유적관 옆 일대 1만 5천여 평에 새로운 전쟁기념관을 2003년 준공예정으로 건립중에 있다. 6·25전쟁 당시 수용소 130만 평에 설치되었던 시설 전부를 축소 건립할 예정이다. 수용소 내부건물도 축소·복원된다. 현재 주위 부지에 복원정비사업이 진행중이다.

=========================================================

근대사에서 책으로만 봤는데..실제로 와보니..실감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거제시 고현동 | 거제포로수용소유적공원
도움말 Daum 지도
1 2 3 4 5
TOP